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증권ㆍ금융

교보證 "미국-이란 사태, 국내 건설업계에 위기이자 기회"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20-01-07 08:18 송고
5일(현지시간) 테헤란 의회에서 의원들이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미군의 공습 사망에 항의하며 “미국에 죽음을” 외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교보증권은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국내 건설업계에 위기이자 기회가 될 수 있다며 건설 업종에 대한 비중확대 투자의견을 유지했다. 이번 갈등으로 국제유가가 오르면 산유국(발주처) 재정 개선에 따라 건설 발주가 늘고 관련 마진이 개선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백광제 교보증권 연구원은 7일 보고서에서 "최근 미국-이란 분쟁에 따른 중동지역 지정학적 위험 증가가 유가 상승 및 건설업종 지수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6일 건설업종 지수는 89.35포인트로 전일(3일)에 비해 3.4% 급락했다. 이는 전년 7월 민간 주택 분양가상한제 시행 예고 이후 최대폭의 하락"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봉쇄 위협이) 실제 봉쇄로 이어진다면 국내 건설사의 최대 해외 발주처들인 중동 국가 진행공사 조달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호르무즈 해협 봉쇄가 영향을 미칠 국가는 UAE, 바레인, 카타르, 쿠웨이트, 이라크 및 사우디 일부 지역 등 중동 대부분이 해당된다"고 언급했다.

백 연구원은 다만 "이번 사태에 따른 국제유가 상승이 장기적으로 이어진다면, 산유국 재정 개선에 따른 (건설) 발주 증가 및 마진 개선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면서 "현재의 위기가 중요한 기회가 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건설 업종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유지한다"고 했다.

이어 "실제 2000년 초중반 중국의 원유 수요 증가 및 이란 핵시설 건설 시작에 따른 중동 위기 고조 등에 힘입어 국제유가는 2008년 배럴당 140달러대까지 치솟은 바 있으며 같은 기간 건설업종 지수는 최고 455.92포인트를 기록하는 등 2000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하는 호황기를 누렸다"고 설명했다.


pej8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