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폐지줍는 어르신께 전해달라"…목포 원산동에 '기부천사'

익명의 편지와 함께 100만원 전달

(목포=뉴스1) 김영선 기자 | 2020-01-07 14:08 송고
 원산동 기부천사가 남긴 편지.(목포시 제공) /뉴스1

"추워진 날씨에 홀로 계시는 어르신들에게 떡국 한 그릇의 작은 따뜻함이라도 전해질 수 있길 소망 합니다."

2020년 경자년 새해 시작과 함께 전남 목포시 원산동에 기부천사가 출현했다.  

지난 3일 원산동행정복지센터를 자주 이용하는 한 민원인이 폐지를 줍는 저소득 어르신을 도와달라며 후원금 100만원을 전달한 것이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기부천사는 '홀로 생활하시는 어르신들의 어려움을 다 헤아리기는 어렵지만 그분들이 '살만하구나'라고 느낄 수 있는 따뜻한 세상이기를 조용히 빌어 봅니다'라는 편지를 남겼다.  

민원인이 전달한 후원금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폐지를 주워 생활을 이어나가는 저소득 어르신 5가구(각 20만원)에 전달됐다.  

후원금을 받은 한 어르신은 "추운 날씨에 폐지를 주워 생활하기 어려웠는데 이렇게 뜻밖의 선물을 받게 돼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게 됐다"며 "새해를 이렇게 시작하게 되니 올 한 해 더 건강하게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감사를 표했다. 

김은희 원산동장은 "한 시민의 기부가 새해부터 지역사회에 훈훈함을 불어 넣고 있다"며 "정성을 담아 기부를 해주신 분께 감사드리며 2020년에도 지속적인 기부와 봉사가 이어져 따뜻한 한해가 될 것 같아 기대된다"고 말했다.


ysun120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