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아시아

화산 폭발 배경삼아 웨딩마치 올린 간큰 커플

하객들도 부부 '사랑의 서약' 할 때까지 결혼식장 지켜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0-01-13 10:56 송고 | 2020-01-13 21:24 최종수정
12일 화산재를 분출하는 탈 화산을 배경으로 결혼식을 올린 치노 배플러·캣 배플러 부부.<출처=CNN, 랜돌프 에번 트위터>© 뉴스1

화산재 기둥을 뿜어내는 필리핀 탈(Taal) 화산을 배경으로 한 부부가 결혼식을 올려 이목을 끌었다.

1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치노 배플러·캣 배플러 부부는 이날 오후 탈 화산에서 10마일(약 16㎞) 떨어진 타가이타이 시의 사바나 농장에서 결혼식을 치렀다.

탈 화산에서 화산재가 끊임없이 분출되고 있었지만 부부는 결혼식을 강행했다. 결혼사진을 찍던 사진작가 랜돌프 에번은 오후 5시30분께 화산재 기둥을 배경으로 이들 부부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하객들도 부부가 사랑의 서약을 할 때까지 결혼식장을 지켰다.

이들이 걱정이 없었던 건 아니다. 사진작가 에번은 "화산 폭발 관련 소식을 소셜미디어(SNS)에서 계속 확인하면서 긴장하고 있었다"면서 "실시간으로 발령되는 경보와 그 단계가 격상되는 걸 인지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악의 경우 (결혼식을) 어떻게 해야 할지 우리끼리 신중하게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저녁 7시30분쯤 탈 화산의 화산재 기둥 높이가 15㎞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는 늦은 밤 탈 화산의 경보를 4단계로 격상했다. 이는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수 시간이나 수일 내로 일어날 수 있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필리핀 당국은 탈 화산에서 반경 14㎞ 이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대피령을 발령했다. 배플러 부부가 결혼식을 올린 지역은 대피령이 내려진 범위에서 살짝 벗어나 있었다.

12일 탈 화산이 폭발한 가운데 치러진 치노 배플러·캣 배플러 부부의 결혼식 장면.<출처= CNN, 랜돌프 에번 트위터> © 뉴스1



pasta@news1.kr